반 고흐 연구소 - 꿈의 추구

반 고흐 연구소란?

반 고흐 연구소는 1901년에 제정된 프랑스 협회법을 기초로 하여 1987년에 창립된 비영리 단체입니다. 연구소의 활동을 위해 박물관 및 미술관 분야의 전세계 전문가들로 구성된 네트워크의 도움을 받고 있습니다.

연구소의 설립 목적은 다음과 같습니다 :
창립 당시부터 지난 30년 동안 연구소의 대표로 도미니크 찰스 얀센이 활동하고 있습니다. 연구소는 오베르시의 라부여관에 위치해 있습니다. 2003년부터는 바우터르반 데르 베인이 자문 위원이자 부대표로 연구소를 돕고 있습니다.

빈센트 반 고흐가 오베르에서 70일 동안 머물렀던 라부 여관을 매입하여 오랜 복원 공사를 거쳐 1993년 일반에 첫 공개를 한 후 연구소는 화가 빈센트 반 고흐의 영혼과 정신을 기리는데 중요한 역할을 해오고 있습니다. 라부 여관 2층에는 그가 당시 묵었던 방이 그대로 보존되어 있어서 방문객들로 하여금 큰 감동을 안겨주고 있습니다.

최근엔 오베르 시와 협력하여 반고흐 연구소는 다음과 같은 타이틀로 후원 캠페인을 하기 시작했습니다 :

« 빈센트와 테오 반 고흐의 후원자가 되어 주십시오 »

이 캠페인은 화가 빈센트 반고흐와 그의 동생 테오 반고흐가 묻혀 있는 무덤을 보존하는 일과, 고흐의 명작 중 대표적인 오베르 교회가 점점 폐허가 되는 것을 방지하고 주변을 재정비하는 일입니다. 이 두 사람이 묻혀 있는 묘지에는 해마다 20만 명이 넘는 방문객의 발길이 이어지는데 이런 반응은 처음엔 결코 예상하지 못했던 일입니다. 때문에 묘지 주변을 재단장하고 무덤의 안전 시설을 확충하여 방문객들을 위한 보다 편안하고 안전한 장소를 만드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또한 고흐 작품의 발자취가 가득 묻어 있는 오베르 교회의 원형을 보존하고 그곳에서 묘지까지 이어지는 도로를 재정비하는 것을 또 다른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